'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댕댕미' 발산…'몰카여행'의 서막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매력이 흥했다.

26일 첫 방송된 '시베리아 선발대'(연출 이찬현)는 절친들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길지만 여행자들의 버킷 리스트로 손꼽히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 몸을 싣고 떠나는 낯선 여행 先체험 답사기.

사전미팅에서 김남길은 평소 여행을 즐기는 데다가, 훨씬 전부터 본인의 버킷리스트였던 '시베리아 횡단열차' 얘기를 듣자마자 흔쾌히 수락했다고 합류 계기를 밝혔다. 더군다나 아빠 같은 느낌에 첫 만남부터 통하는게 있었다던 배우 이선균의 제안이었기에 단번에 '낚였다'며 웃음 지었다.

[사진=tvN]

이어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초대한 동생들 고규필과 김민식까지 합류, 여행에 앞서 준비물을 갖추기 위해 장보기에 나섰다. 하지만 김남길은 보드게임과 캠핑용품 코너에서 그만 이성의 끈을 놓아버리며 지름신이 강림했다.

쇼핑왕으로 불린 그의 활약(?) 덕분에 겨우 블라디보스톡 공항에 내렸을 뿐인 고규필은 짐 때문에 진땀을 흘렸고, 이에 김남길은 선풍기를 쐬어주고 한국에서 싸온 맛있는 음식들을 나열하는 등 당근 세례로 결국 고규필의 얼굴에 미소가 떠오르게 만들었다.

횡단열차를 타기 위해 블라디보스톡 역으로 향하며 김남길의 '네비게이션' 활약은 시작됐다. 모두가 헤맸던 107번 버스를 제일 먼저 찾아내고 열차 승강장도 발견, 심지어 다들 무거운 짐과 더위에 넉다운 되고 말았던 짐보관소 찾기 미션에서도 폭풍검색실력을 자랑하며 퀘스트를 완료했다.

짐을 맡긴 후 맛집탐방에 나선 김남길. 아름다운 거리 풍경에 더위도 잊은 채 한껏 텐션이 올라간 모습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댕댕미'를 발산했다. 김민식과 '행동파'를 결성한 그는 언어의 장벽을 깨부수고 생맥주를 구해와 각종 해산물이 어우러진 성공적인 러시아 첫번째 먹방을 선사했다.

한편 기차탑승을 앞둔 이들 앞에 어둠이 내려앉았으니. 바로 티켓이 통째로 없어진 상황.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대장 이선균과 부대장 김남길의 코퀄리티 연기가 만들어낸 몰래카메라였고, 이를 시작으로 아무도 믿지 말라는 '몰카열차'의 여행이 서막을 알렸다.

연 평균 20만명이 이용하는 '시베리아 횡단열차'. 블라디보스톡부터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를 끝으로 9288km를 달려 마무리 될 이들의 12일 간의 여행이 시작을 알렸고, 그동안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김남길의 매력 어드벤처에 최고시청률은 2.6%(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