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공부 잘한 내 아들, 반칙에 기댄 조국 딸과 견주지 마라"

부친 사학 의혹도 반박…"투명하게 운영… 비리 혐의 받는 웅동학원과 달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조국 딸은 논문참여 과정, 저자 등재부터가 특혜와 반칙 범법의 혐의를 받고 있지만 (제 아들은) 성실히 공부해서 뛰어난 성적을 받아 본인의 노력과 성과로 대학에 진학했다"며 "객관적으로 이해하고 납득할 수 있는 범위의 성과를 어떻게 반칙에 기댄 가짜에 견줘 매도할 수 있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당의 밀실 조국 구하기는 완전히 이성을 상실했다. 조국 게이트의 진실규명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저를 비롯한 야당 인사의 주변인을 무더기로 국정감사 증인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조성우 기자]

나 원내대표는 "조국 딸의 경우, 고등학생이 쓸 수 없는 박사급 논문이라 더 심각한 것"이라며 "제 아들은 고등학생이 충분히 소화 가능한 범위의 연구로 고등학생 경진대회에 입상했을 뿐이다. 논문도 아닌 한 페이지 포스트를 작성해 출품했다"고 강조했다.

여권이 나 원내대표 부친이 운영했던 사학법인 '홍신학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제 부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은 수사 한 번 받아본 적 없다. 투명하게 운영해왔다"고 반박했다.

이어 "(홍신학원이) 제1야당 원내대표와의 관련성 하나로 표적이 됐다. 교사채용 비리, 의혹 덩어리 채권 채무 관계 등 각종 혐의를 받는 웅동학원과 비교한다는 것 자체가 수많은 훌륭한 사학에 대한 집단적 명예훼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단순히 제 아들 제 부친이어서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다"라며 "조국을 구하기 위해서라면 누구든지 닥치는 대로 엮어서 무고한 사람에게 불명예를 뒤집어씌우는 저들의 막무가내식 진영논리, 물타기 공작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공작은 땀 흘려 노력해 사는 대한민국 절대다수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정권 5년에 민주당의 기나긴 역사와 앞으로의 미래를 허무하게 갖다 바치지 말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조국 물타기'로 규정하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지난 23일에는 아들 관련 원정출산, 이중국적 의혹을 부인하며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은 설립년도가 2000년인데, 제 아들은 1997년생"이라며 구체적인 근거를 들었다.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 위치한 고급시설로, 최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나 원내대표가 부산지법 판사 재직 시절 아들을 원정출산한 후 이 곳을 이용했다는 의혹이 확산됐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