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특정, 정치권도 '촉각'

"공소시효 만료로 처벌 불가능하지만 진실 낱낱이 밝혀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장기 미제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특정되자 정치권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 "사건이 발생한지 무려 33년만에 실체적 진실이 세상에 알려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용의자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지만 나머지 범행 관련 여부까지 모두 밝혀낼 수 있도록 수사에 속도를 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2015년 태완이법(살인죄의 공소시효를 완전히 폐지한 형사소송법 개정안) 이전에 공소시효가 만료된 사건으로 처벌이 불가능해 비록 법적으로 단죄할 수는 없지만 사건 관련 진실을 낱낱이 밝혀 '범죄는 결국 밝혀진다'는 평범한 진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당부드린다"고 거듭 말했다.

[뉴시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33년 동안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었던 최악의 범죄에 대한 진실이 철저하게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공소시효 만료로 법적 처벌을 할 수 없지만 사회적 단죄는 가능하다"라며 "정의구현 차원에서라도 반드시 범인이 밝혀져 사회적 지탄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화성연쇄살인사건 가운데 미제 3건에서 나온 DNA와 일치하는 유력 용의자를 50대 이 모씨로 특정하고 수사 중이다. 이 씨는 1994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