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세븐일레븐에 간편 결제 적용…5대 편의점 '섭렵'

결제와 동시에 편의점 멤버십 포인트 적립 가능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NHN페이코는 19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페이코 결제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NHN페이코는 국내 5대 편의점 모두를 오프라인 가맹점으로 확보하게 됐다.

최근 NHN페이코는 세븐일레븐과 가맹 제휴를 통해 전국 9천700여개 매장에 페이코 결제 적용을 마쳤다. 이로써 페이코 이용자는 5대 편의점 4만여개 매장에서 현금이나 실물카드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결제가 가능해졌다.

NHN페이코의 편의점 결제 서비스 적용 홍보 포스터 [이미지=NHN페이코]

NHN페이코는 지난 2016년 CU에 페이코 결제 적용을 시작으로 미니스톱, 이마트24, GS25를 오프라인 가맹점으로 유치했다.

이용자는 편의점 매장에서 페이코 앱에 등록해 놓은 신용·체크카드나 페이코 포인트 중 하나를 선택해 바코드 스캔 방식으로 결제를 할 수 있다.

페이코 앱엔 결제와 동시에 편의점 멤버십 포인트를 쌓을 수 있는 '자동적립' 기능도 탑재돼있다. 앱에 CU, GS25 멤버십을 등록한 이용자는 매장에서 페이코 결제 시 멤버십 카드를 제시하지 않아도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의 경우 롯데카드를 페이코에 등록해 결제하면 '엘포인트'가 적립된다.

NHM페이코는 가맹 편의점과 손잡고 이벤트를 마련했다. 오는 30일까지 GS25에선 페이코 결제 캐시백 혜택을 통해 '매일 허쉬초코우유'를 1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또 세븐일레븐에서 9월 한 달 매주 금, 토요일에 수입맥주 8캔을 결제하면 5천원을 페이코 포인트로 돌려 받을 수 있다.

이마트24에선 파우치 음료와 얼음컵을 함께 결제하면 500원 즉시 할인, CU에선 연말까지 주요 대학 내 점포에서 페이코 결제 이용자에게 1천500원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페이코는 서비스 초기부터 생활밀착형 업종인 편의점 사업자드로가 적극적인 제휴를 통해 오프라인 결제의 범용성을 넓혀왔다"라며 "이용자들이 결제 편의와 함께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5개사와 마케팅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