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LNG화물창 개발 2년만에 글로벌 5대선급 인증획득


프랑스 선급 BV社로부터 화물창 안전성 승인 추가 획득에 성공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화물창 기술을 독자개발한지 2년 만에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으로부터 안전인증을 모두 획득했다. 화물창이란 LNG를 영하 162℃로 냉각시켜 1/600로 압축한 액화상태의 가스(LNG)를 담는 탱크로 LNG선의 핵심기자재다.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9'에서 세계적 선급협회인 프랑스 BV 사(社)로부터 회사가 자체 개발한 LNG화물창 설계기술인 '솔리더스(SOLIDUS)'에 대해 실제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한 인증(Design Approval)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LNG 화물창 '솔리더스' [사진=대우조선해양]

이번 승인은 영국 로이드(LR) 선급을 시작으로 미국(ABS), 한국(KR), 노르웨이(DNV-GL)에 이은 다섯 번째다. 이로써 회사는 솔리더스를 독자 개발에 성공한 지난 2017년 이후 약 2년 만에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으로부터 모두 인증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며 새로운 시장 개척에 대한 준비를 마쳤다.

솔리더스는 지난 2017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LNG화물창으로 이중 금속 방벽을 적용해 LNG 누출을 방지하는 등 안전성을 높였다. 독일 화학회사 바스프(BASF)社와 협력해 개발한 친환경, 고성능의 단열재를 적용해 LNG 자연기화율(저장탱크 내 LNG 자연 증발률)을 현저히 낮췄다.

그동안 국내 조선사는 자체 화물창 기술이 없다 보니 주로 프랑스 GTT사 화물창에 의존해왔다.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집계한 국내 조선업계 GTT 기술 로열티는 약 3조원에 달한다. 이 때문에 'LNG 선박은 한국이 만들고 돈은 프랑스가 가져간다'는 말까지 생겨났다.

솔리더스 기술을 본격적으로 적용하면 국내 조선기자재 업체를 통한 공급을 확대하면서 외국산 의존도를 낮춰 조선산업 기자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GTT의 기술독점으로 수익성 확보에 고전한 국내 대형 조선업계에 새로운 대안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승인으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회사의 LNG기술력이 시장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며 "솔리더스를 통해 이 분야에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함과 동시에 국내 조선 및 기자재 산업 발전에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