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욱, 조국 장관 임명 후 "정쟁만 하면 소는 누가 키우나?"

일각에선 정계 복귀 목소리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홍정욱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정국 혼란 상황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내외 경제가 퍼펙트 스톰을 향해 치닫는 요즘 매일 정쟁으로 시작해 정쟁으로 끝나는 현실을 보며 대체 소는 누가 키우고 있는지 진심으로 걱정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 [홍정욱 페이스북]

홍 전 의원은 "저는 기업인. 그렇기에 제 회사와 제품을 소개하고, 건강과 환경의 가치를 공유하는 즐거운 마음으로 페이스북을 한다. 그런데 나라 안팎의 정세가 이처럼 혼란스러울 때는 이마저 편한 마음으로 하기 힘들다"라고 글을 쓴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고로 기업이 정치로부터 온전히 자유로운 시대는 없었다"며 "나라 걱정 조금만 덜하며 위기에 대비하고 성장에 전력하는 환경이 이뤄지길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간구한다"고 밝히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19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정치계를 떠났던 홍 전 의원이 국내 정치 현안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이 글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홍 전 의원의 글에 대해 "총선을 7개월 앞두고 정계 복귀의사를 내비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홍정욱 전 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도 거론됐지만 출마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후 7여년간 정계를 떠나 기업 경영에 매진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