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국 장관 임명' 비판…"국민에 대한 전쟁 선포"

"전두환 4·13 호헌조치처럼 국민의 상식과 정의에 반하는 행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조국 임명 강행은 전두환의 4·13 호헌조치이자 국민에 대한 전쟁선포"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4.13 호헌조치’는 1987년 4월 13일 제5공화국 대통령 전두환이 군사독재정권의 유지를 위해 일체의 개헌 논의를 중단시키고 현행 헌법을 유지한다고 선언한 조치다.

하태경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 강행은 전두환 4·13 호헌조치처럼 국민의 상식과 정의에 반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의원실 제공]

이어 하 의원은 "지난 한달 우리 국민은 조국 일가의 위선과 범죄 의혹을 접하면서 고통을 겪었다"며 "부인은 기소됐고 조국 본인의 수사 가능성도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장관 임명 강행은 검찰과 법무부를 내전 상황으로 내모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은 국민의 상식을 저버린 행위"라며 "전두환이 국민의 상식을 저버리고 4·13 호헌조치를 강행했다가 국민적 저항을 받은 것처럼 문 대통령도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