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9] 팅크웨어, IFA 참가로 유럽 시장 공략 박차

3년 만에 행사 참가…블랙박스 주요 제품·기술 중점 소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팅크웨어가 2016년 이후 3년 만에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되는 유럽 최대 가전 박람회 'IFA 2019'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팅크웨어는 이번 기회를 통해 주요 진출국인 영국을 비롯한 주요 서유럽 국가 내 사업채널 및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출처=팅크웨어]

이번 전시에서는 글로벌 블랙박스 브랜드인 '팅크웨어 대시캠'의 주요 제품과 기술을 소개한다. 하반기 해외 주력 전략 모델인 UHD(4K) 화질의 'U1000'과 QHD(2K) 화질을 탑재한 'Q800 PRO', LTE 통신을 통해 실시간 커넥티드 기능을 지원하는 'T700' 외 4채널 블랙박스인 'QXD Mega 4채널', 모터사이클 전용 제품인 'M1' 등이 전시된다.

또 라이브 뷰(Live view), 지오 펜스(Geo Pence) 등의 기능이 탑재된 '팅크웨어 클라우드', 야간화질 기술인 '슈퍼나이트비전', 전장사업 부분의 'AR(증강현실) 지도 솔루션'도 같이 전시하며 제품과 기술력을 알릴 예정이다.

현재 팅크웨어는 영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총 19개 주요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블랙박스(대시캠) 제품을 메인으로 한 적극적인 사업활동은 물론 CES, SEMA, 런던모터쇼 등 글로벌 주요 전시 참가를 통한 대외적인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이상우 팅크웨어 해외사업본부장은 "변화 중인 유럽 대시캠 시장의 트렌드 파악과 '팅크웨어 대시캠'의 브랜드 확대를 위해 3년만에 'IFA2019'에 참가하게 됐다"며 "현재 영국을 중심으로 한 서유럽 국가들의 사업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 강화하며 레퍼런스를 넓혀 나가고 있어 올해 긍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시 참가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도 유럽시장 내 사업 및 인지도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