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타이틀롤에 양지원·장지후·최민우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오는 11월 초연을 앞둔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가 캐스팅을 공개했다.

‘그림자를 판 사나이’는 ‘마마, 돈 크라이’ ‘셜록홈즈’ ‘더 데빌’ ‘HOPE: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에 이어 제작되는 알앤디웍스의 5번째 창작뮤지컬이다. 독일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의 소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다.

그림자를 팔아 그 대가로 황금이 마르지 않는 마법 주머니를 얻게 되지만 그림자가 없다는 이유로 도시에서 추방당하며 위기를 맞는 ‘페터 슐레밀’ 역은 양지원·장지후·최민우가 맡는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캐릭터 포스터. [알앤디웍스]

회색 양복을 입은 정체 불명의 사나이 ‘그레이맨’ 역으로는 김찬호·조형균·박규원이 출연한다. 원작 소설과 달리 뮤지컬에서는 그레이맨이 페터의 하인인 ‘벤델 호프만’ 역을 겸한 1인 2역으로 등장한다.

페터의 과거 연인이었던 ‘리나 마이어’으로는 여은과 전예지가 이름을 올렸다. 도시 최고의 부자이자 귀족인 ‘토마스 융’은 조남희와 지혜근이 연기한다. 이들은 그림자를 잃고 난 뒤 그림자를 그려달라는 페터의 부탁을 받는 초상화 화가 ‘얀 페터슨’ 역할도 겸한다.

앙상블은로는 김서노·심건우·남궁민희·황보주성·한재용·이종찬·노재현·김정민·박종예·이윤환·임상희·이준원·김수진이, 스윙으로는 공민섭과 이민아가 캐스팅됐다.

알앤디웍스는 작품에 대해 “그림자들의 군무와 합창이 어루어진, 음악과 춤이 주가 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는 11월 16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해 내년 2월 2일까지 공연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