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클립]테마파크용 자율주행차 등장

소니·야마하 손잡고 전기차 보급…인공지능·이미지 센서 기술 활용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소니가 이전에 소개했던 자율주행 콘셉트카 디자인을 테마파크용으로 개조해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한 자율주행버스는 골프리조트나 테마파크, 놀이동산 등의 상업시설에서 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하고 안전하게 만들어졌다.

3인승이었던 내부구조를 5인승으로 변경하고 대용량 배터리와 이미지 센서를 추가해 차량 디스플레이로 각종 정보를 표시하도록 했다.

소니가 야마하와 개발중인 테마파크용 자율주행버스 [출처=소니]

소니는 이 차량을 야마하와 손잡고 개발중이며 빠르면 올해안에 출시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자율주행차는 소니가 그동안 개발해온 인공지능(AI)과 초고해상도 이미지 센서, 혼합현실(MR) 기술 등을 토대로 제작하고 있다.

이 차량은 최대 시속 19km로 주행하며 세로 3천135mm, 가로 1천306mm, 높이 1천830mm로 설계됐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