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新경영체제 돌입 '초읽기'

마윈 회장 9월 퇴임…CEO 중심으로 조직 재편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중국 최대 e커머스 업체 알리바바그룹의 창업자인 마윈 회장이 다음달 퇴임을 눈앞에 두고 있어 조직개편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은 9월 10일 물러나고 회사조직이 다니엘 장 최고경영자(CEO) 중심으로 새롭게 개편한다.

마윈 회장은 후임자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1년전부터 알리바바 주식을 매각했고 회사조직을 정비했다.

마윈 회장은 다니엘 장을 새로운 CEO로 지명하고 새 CEO에 힘을 실어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의 지명은 후계자에 대한 창업멤버 지지를 받지 못했다는 내부불만을 야기했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9월 퇴임한다 [출처=알리바바]

1999년에 설립한 알리바바는 영어교사 출신의 마윈을 포함한 18명을 창업멤버로 하고 있다. 따라서 마윈의 후계자도 18명의 창업멤버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우세하다.

마윈 회장은 후임으로 다니엘 장 이외 다른 사람을 고려한 적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수장 교체도 자연스럽게 진행되고 있다.

마윈 회장은 보유지분을 계속 매각하고 있으며 현재 보유지분율은 2018년 7%에서 현재 6.2%로 줄었다.

다니엘 장 CEO는 스마트폰 시대에 맞춰 PC 중심의 사이트를 모바일 환경에 맞게 변경하고 스마트폰 사용자가 보다 더 편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

그는 또한 인공지능(AI)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등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발굴하고 관련 전문기업을 인수합병하며 회사역량을 키워가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