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리포트] 한국콜마, 화장품 고객 이탈 가능성… 목표가↓ -한투證

화장품 모멘텀 회복 시급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6일 한국콜마에 대해 불매 운동 여파로 중소형 화장품 브랜드에서 일부 고객 이탈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목표주가를 6만8천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한국콜마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14% 증가한 4천98억원, 영업이익은 55% 급증한 380억원을 기록하면서 시장예상치를 8% 상회했다"며 "본업에서는 200억원의 영업이익을, CJ헬스케어 인수 법인은 18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나 연구원은 "지난해 화장품 매출액이 43% 증가했고, 지난 2분기는 특히 높은 베이스의 영향권이었다"며 "3분기 기저 영향은 이미 인식된 부분이지만, 최근 불매 운동 여파가 향후 관전 포인트"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중소형 화장품 브랜드에서 일부 고객 이탈 가능성이 있어보이지만, 과도한 우려는 지양해야 한다"며 "지난해 한국콜마 내수 화장품 매출액은 6천400억원으로 생산업체 특성상 4~5배수를 적용하면 실질 매출은 2조5천억~3조원 규모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고객사별로 히트 제품이나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제품도 많아 일시에 고객 이탈은 쉽지 않아 보인다"며 "화장품 매출액의 약 30%를 차지하는 해외 사업, 이익 기여도 70%를 상회하는 제약 사업은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