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김택진, 상반기 보수 62억…게임·통신·포털 1위

스톡옵션 포함하면 엔씨 배재현 부사장이 1위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올 상반기 국내 상장 게임사, 이동통신사, 인터넷포털회사 임원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스톡옵션을 포함할 경우에는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의 보수가 더 많았다. 배 부사장은 이번 상반기에만 총 77억4천200만원을 수령했다.

14일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각 사들의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급여 9억1천600만원, 상여 53억3천100만원, 기타 근로소득 등을 포함해 총 62억4천800만원을 받았다. 이는 게임·통신·포털업계 임원 상반기 보수 중 최고액이다.

[사진=엔씨소프트]

단, 스톡옵션까지 합칠 경우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의 보수가 가장 많았다. 배재현 부사장은 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하며 얻은 이익 72억600만원과 급여 3억4천300만원 등을 포함해 올 상반기 총 77억4천200만원을 수령했다.

넷마블에서는 방준혁 이사회 의장이 6억9천만원을 받았다. 스톡옵션을 행사한 이승원 부사장과 백영훈 부사장은 각각 19억6천800만원, 17억4천800만원을 받았다.

펄어비스에서는 허진영 이사가 급여 1억2천900만원에 상여 17억9천100만원을 더해 총 19억3천만원을 수령했다.

이외 송병준 컴투스 대표는 14억5천만원을, 송재준 부사장은 9억6천만원을 받았다. 박관호 위메이드 의장은 8억원을 수령했다.

이통업계에서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상반기 보수로 총 38억8천100만원을 받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3억8천900만원을, 황창규 KT 회장은 8억4천700만원을 받았다.

포털업계에서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1억7천7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는 해당 기간 개인별 보수가 5억원 이상인 임직원이 없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