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회장 퇴진…한국콜마 불매운동 잠재울까

한국콜마 제조 상품 불매 리스트 확산…"마녀사냥식 불매운동 자제해야"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최근 직원 조회에서 막말로 정부를 비판하고 여성 비하 언급을 한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을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퇴진키로 하면서 불매운동을 잠재울 수 있을 지 주목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콜마 불매운동은 윤 회장이 지난 7일 월례조회에서 임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불거졌다. 이 영상에서 유튜버는 문재인 정부의 대(對) 일본 대응을 비난하며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했다.

또 이 유튜버는 여성 비하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며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말해 공분을 샀다.

윤 회장은 이 영상을 틀며 "다 같이 한 번 생각해보자"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윤 회장이 한 유튜버의 보수 채널을 강제 시청하게 했고,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 여성에 대한 극단적 비하가 아주 불쾌했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진=뉴시스]

이후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콜마는 지난 9일 입장문을 통해 공식 사과했지만, 도리어 비난 여론이 거세지며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상태다. 특히 일본콜마와 합작으로 설립됐다는 사실이 추가로 거론되며 불매운동에 반일 감정까지 더해진 상황이다.

현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한국콜마 제품 목록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한국콜마의 자체 브랜드는 물론,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애터미·미샤·카버코리아 등 한국콜마의 고객사 제품 70~80여 개가 불매 리스트에 기재된 상태다. 이 목록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며 빠르게 퍼지자, 납품을 받는 일부 회사들 중에는 한국콜마에 계약취소를 요구한 곳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윤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내곡동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동영상 사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인 만큼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윤 회장은 "제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와 한국콜마의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줬던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며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SNS에서는 한국콜마의 뿌리가 '일본 기업'이라는 사실이 함께 확산되며 일본 불매운동과 맞물려 후폭풍이 더욱 거세진 상태다.

윤 회장은 1990년 일본 화장품 전문회사 일본콜마와 합작해 한국콜마를 설립했으며, 일본콜마는 현재 한국콜마 지분 12.14%, 지주회사인 한국콜마홀딩스 지분 7.46%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콜마는 2012년 10월 기존 한국콜마를 인적분할해 2012년 10월 존속법인 한국콜마홀딩스로 상호를 바꾸고, 화장품과 제약사업 부문은 신설법인 한국콜마로 출범했다.

이에 대해 한국콜마 측은 "이미 기술적 독립을 이뤄냈고, 일본콜마 지분은 앞으로 계속 줄여나갈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윤 회장 이하 임직원은 좀 더 겸손한 마음으로 고객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콜마가 만들어 납품하는 제품들이 많은 데다, 품질도 좋아 불매운동을 계속 벌이기엔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콜마 측이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사태 해결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만큼, 소비자들도 마녀사냥식의 움직임을 보이지 않도록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