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문재인 정부 비하 유튜브영상 직원들에 강제 시청 지시


정부·여성·생산직 비하…"한일관계 냉정히 바라보자는 취지" 해명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아모레퍼시픽 등 유명 화장품 브랜드 제품 OEM 생산과 원료 등을 제공하는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월례조회 중 문재인 정부와 여성을 비하하는 영상을 전 직원에게 강제 시청하도록 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직장인 익명 어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 '한국콜마 보수채널 유튜브 강제 시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지난 6일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전 직원이 모인 월례조회 자리에서 회장님의 지시에 따라 '리섭TV'라는 보수채널 유튜브를 강제 시청했다"며 "내용은 굉장히 정치색이 강한 한일관계에 관련된 것이고,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를 섞어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보수 성향 유튜브를 직원들에게 강제로 시청토록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글 작성자는 "회장님이 이어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생각해보라는 말을 남겼고, 지성이 높은 서울 사람들(연구직·사무직)에게만 보여주는 것이고, 공장 가서는 애초에 이런 내용을 보여주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생산직 직원도 비하했다고 덧붙였다.

'리섭TV'는 약 1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우익 유튜브 채널로, '디지털 노마드' 관련 영상이 큰 인기를 끌어 개설 2개월 만에 8만 명을 모은 것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남북미정상회동, 일본의 경제보복에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인해 비판을 받는 등 극우 성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직원들에게 보수 성향 유튜브를 강제로 시청하게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리섭TV 방송화면 캡처]

이 같은 글의 내용은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 8일 JTBC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진행했고, 이 자리에서 '리섭TV' 영상을 틀었다.

영상에서 유튜버 리섭은 화이트리스트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은 아베의 면전에 대고 '일본은 우리의 동맹이 아니다'라고 하는 등 한미일 동맹 상황에서 대놓고 동맹국을 무시하는 발언을 지껄였다"며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발언했다.

이어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곧 그 꼴이 날거다. 베네수엘라도 큰 경제대국이 순식간에 망했으며, 우리나라도 얼마 안 남았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직원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