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중부지방 29일 아침까지 막바지 '장맛비'…열대야 등 '무더위' 본격화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중부지방에는 월요일인 29일 아침까지 막바지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의 장마가 끝난 이날부터 전국에 찜통더위와 열대야가 찾아올 전망이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이 북한으로 올라가면서 충북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해제됐고 경기와 강원 영서 북부에 이어 홍천과 춘천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졌다.

29일 아침까지 중부지방에는 20~70mm, 서울과 경기 북부, 영서 북부에는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더 내리겠다.

7월 29일(월) 오전날씨(왼쪽)와 오후날씨. [기상청 제공]

장마가 끝난 뒤에도 집중호우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지만 당분간 국지적인 소나기를 제외한 비 소식은 없을 전망이다.

다음 달 6일까지 맑거나 구름이 많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 후반에는 중부지방 33도, 남부지방은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맹위를 떨치겠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부산 25도 △춘천 25도 △강릉 28도 △제주 25도 △울릉·독도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대전 33도 △대구 34도 △전주 33도 △광주 33도 △부산 30도 △춘천 31도 △강릉 34도 △제주 32도 △울릉·독도 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먼바다와 동해먼바다에 물결은 1.5~2.5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9일부터 남해안에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