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276억 전환주 유상증자 단행

자본금 총액 5천51억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케이뱅크는 12일 전환신주 약 552만주에 대한 유상증자 대금 276억원의 납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의 총 자본금은 5천51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그러나 이는 케이뱅크가 당초 추진했던 유상증자 규모인 412억원 보다는 줄어든 규모다. 주요 주주사 가운데 NH투자증권이 유상증자에 불참했기 때문이다.

앞서 KT는 5천900억원 규모 증자를 통해 케이뱅크의 최대주주로 올라서겠다는 방안을 세웠지만 담합 혐의로 과징금을 부과 받고 최근 검찰 고발까지 당하면서 금융당국은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했다.

케이뱅크 로고 [이미지=케이뱅크]
한편 이와 별도로 케이뱅크는 현재 기존 주주사들과 신규 주주사 영입을 포함한 대규모의 자본확충 방안을 증자 시나리오별로 수치와 조건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안이 확정되는 대로 대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하겠단 복안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대규모 유상증자와 함께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보다 혁신적인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