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상장사 47개사가 M&A…전년비 6% ↓

주식매수청구대금 지급액은 66.9% 줄어…CJ ENM 합병 기저효과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2019년 상반기 상장법인 중 기업인수합병(M&A)을 완료하였거나 진행 중인 회사는 47개사로 전년동기 50개사 대비 6.0%(3개사)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증권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법인이 전년동기 대비 4개사 감소한 19개사이며, 코스닥시장법인은 전년동기 대비 1개사 증가한 28개사로 집계됐다.

사유로는 합병이 전년동기 대비 6개사 감소한 반면 영업양수·양도, 주식교환 및 이전이 각각 전년동기 대비 2개사, 1개사 늘었다.

[자료=예탁결제원]

올 상반기 상장법인이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실질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2천451억원으로 전년동기 7천416억원 대비 66.9% 줄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의 경우 코스닥시장에서 CJ ENM과 CJ오쇼핑의 합병으로 주식매수청구대금 총 5천31억원이 지급됐었기 때문이다. 이건은 2018년 상반기 주식매수청구대금 총액의 67.8%, 동일 기간 코스닥시장 매수대금의 87.9%에 해당하는 규모다.

주식매수청구대금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962억원이 지급돼 전년동기 1천694억원 대비 15.8% 증가했고, 코스닥시장에서 489억원으로 전년동기 5천722억원 대비 91.4% 감소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