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의 과일' 자두, 생산량 회복…롯데마트, 판매 돌입

'대석 자두' 첫 판매 개시…행사 물량 전년比 17% 늘려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마트가 '대석 자두'를 시작으로 여름 과일의 여왕인 햇자두 판매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앵두과에 속하는 '자두'는 생김새가 작은 복숭아와 비슷해 과거 자주색 복숭아를 뜻하는 '자도(紫桃)'로 불리다가 오늘날의 '자두'가 됐다.

비타민 C가 풍부해 무더운 여름 입맛을 돋우는 자두는 6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한 여름 과일로 국내 주산지는 김천과 의성, 경산이다. 특히 김천은 자두 재배 면적이 11.08㎢로 전국 자두 재배 면적의 19%를 점유하고 있을 정도로 전국 최대의 자두 주산지로 유명하다.

국내산 자두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에서 오는 26일부터 선보이는 '자두' 품종은 '대석 자두'로 자두 품종 중 신맛이 적고 당도가 높아 가장 인기가 많으며 잘 익으면 붉은 색을 띄는 것이 특징이다.

이후 순차적으로 7월 중순부터는 속살이 연한 노란색을 띄고 자두 알이 굵은 동양계 자두 품종인 '후무사 자두'가 생산되며, 8월 말이 되면 육질이 단단하고 과즙이 많으며 보존성이 좋아 추석 선물용으로 인기가 높은 '추희 자두'가 출하된다.

이 외에도 자두와 살구를 교잡한 '플럼코트(Plumcot)'와 기존 체리보다 열매가 크고 자두 향이 곁들여진 독특한 맛의 '체리자두' 등 다양한 이색품종들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자두나무의 개화기 냉해피해로 2016년 6만4천 톤, 2017년 6만3천 톤이었던 자두 생산량이 5만4천 톤으로 1만 톤 가량 급감해 평년대비 높은 가격에 판매됐던 작년과는 달리, 올해는 별다른 냉해 피해가 없어 평년 생산량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롯데마트는 생산량 회복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대와 전년 대비 빨리 시작된 여름철 날씨로 인해 특히 높게 나타나고 있는 자두 당도로 인해 고객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판단하고, 올해 첫 자두인 '대석 자두' 14만 팩을 1만1천900원에 판매한다. 이번 준비 물량은 전년 대비 17% 더 늘어난 량이다.

신한솔 롯데마트 상품기획자(MD)는 "과거 중국에서는 밤, 배 등과 함께 왕에게 진상되었던 고급 과일로 불려지던 '자두'는 높은 항산화 성분으로 노화 예방과 함께 식이섬유가 높아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인 과일로 알려져 있다"며 "무더위 속에 지친 고객들에게 입맛 돋우는 과일인 '자두' 등 다양한 제철과일을 제안해 고객들이 만족하는 롯데마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