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협회, 정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대책 촉구

환경부 앞에서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 개최…"고강도 대책 호소"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중국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베트남, 몽골은 물론 북한에까지 발병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정부의 적극적 대응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국내 농가와 식품업계에서 나타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한돈협회는 세종시 정부청사 환경부 앞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한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에는 한돈협회 임원, 각 지부장 등 전국 한돈농가 등 약 2천명(주최측 추산)이 참여했다.

한돈협회는 이 자리에서 환경부에게 ▲돼지에 대한 음식물류 폐기물 전면 급여 금지 ▲북한 ASF 발생에 따른 야생 멧돼지 개체수 선제적 저감 대책 수립 ▲공항·항만을 통한 휴대 불법 축산물 유입 금지 강화 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특히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환경부의 느슨한 규제를 지적했다. 환경부 방침에 따르면 80도에서 30분 이상 끓인 음식물 폐기물을 돼지에게 급여하는 것은 규정 위반이 아니다. 한돈협회는 이에 대해 '차에 제동장치가 있으니 사고가 날 리 없다’는 논리와 같다며 강하게 규탄했다.

한돈협회는 이와 함께 ASF문제는 축산업의 존폐가 달린 다급한 민생 현안이라며 6월 임시국회의 조속한 개원을 촉구했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가축전염병예방법·폐기물관리법·사료관리법 등 ASF를 방지하기 위해 발의된 법률 개정안들이 조속히 본회의를 통과해야 한다"며 "가축전염병 예방을 확실히 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돈협회가 환경부 앞에서 정부의 ASF대책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대한한돈협회]

ASF가 국내에 확산될 경우 양돈 농가는 물론 소비자에게도 피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피해가 9조 원에 달할 것이라는 일부 분석도 있다.실제 중국의 경우 ASF발병으로 인한 돼지고기 가격 폭등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시장도 간접적 영향을 받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돼지고기 100g당 소매가는 1천909원으로, 1천750원대였던 일주일 전보다 8% 이상 올랐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도 4% 인상됐다.

한돈협회는 향후 정부의 적극적 ASF 확산 방지 조치를 촉구하는 집단 행동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정부는 잘못된 판단으로 한돈산업을 포함한 축산업이 황폐화될 경우 책임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며 "전국 한돈농민과 함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