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키코, 분쟁조정 대상인지 의문…지켜보겠다"

금감원 이달 말 분조위서 키코 피해보상 논의 예정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0일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분쟁을 두고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 대상인지 의문이 드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신용보증기금 옛 사옥에서 열린 마포혁신타운 착공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분쟁조정위원회 안건으로 키코가 선정된 데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최 위원장은 "키코가 분쟁조정의 대상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 들긴 한다"며 "당사자들이 받아들여야 분쟁조정이 이뤄지는 거라 (분조위가) 어떻게 할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이영훈 기자]

금감원은 이달 말 분조위를 열고 키코 피해보상을 논의할 예정이다. 은행의 불완전판매 여부가 판단의 핵심으로 일성하이스코·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재영솔루텍에 대한 배상 비율도 이때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지만, 범위를 벗어나면 큰 손실을 보는 구조의 파생상품이다. 환율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파생상품이지만 환율이 일정 수준 이상 오르면 기업이 계약금의 2배 이상을 물어내야 해 분쟁이 일었다.

한편 이날 출마 계획에 대해 묻는 질문에 최 위원장은 "국회의원은 아무나 하느냐"는 답을 내놨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