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뱅킹] 시중은행, 발빠른 여름휴가 환전·송금 이벤트

경품 추첨·우대환율에 무료배달까지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한낮 기온이 30도까지 오르는 등 초여름의 시동이 걸리자 시중은행들의 휴가 이벤트 계획도 발이 빨라지고 있다. 휴가철과 떼려야 뗄 수 없는 환전 이벤트 축제가 시중은행 곳곳에서 마련됐다. 우대환율은 기본, 1달러만 환전하더라도 집으로 무료 배송을 해 주는가 하면 경품추첨으로 항공권 부담을 덜어주는 은행도 있다.

신한은행이 가장 먼저 '여름휴가 이벤트' 타이틀을 선점했다. 신한은행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시즌을 맞아 환전·송금 고객을 대상으로 여행상품권 등의 경품과 해외여행시 다양한 혜택을 담은 쿠폰북을 제공하는 '2019 Summer Dream 환전·송금 페스티벌'을 실시한다.

이번 이벤트는 다음달 3일부터 8월30일까지 진행된다. ▲100 미국달러 상당액 이상 환전 또는 송금 ▲글로벌 멀티카드에 100 미국달러 상당액 이상 충전 ▲체인지업 체크카드 외화 결제계좌에 100 미국달러 이상 입금 중 한가지 이상 거래하는 고객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초여름이 찾아오면서 시중은행과 지방은행들의 여름휴가 이벤트도 속속 마련되고 있다. 사진은 여름 휴가철을 즐기는 시민들. [사진=뉴시스]

또 신한은행에서 환전 및 송금 거래를 한 모든 고객에게는 해외여행시 유용한 공항철도, 인천공항 스카이 허브 라운지, 포켓와이파이, 롯데면세점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이 포함된 쿠폰북을 증정한다.

KB국민은행은 단 1달러만 환전하더라도 집까지 외화를 배달해주는 이벤트를 6월까지 진행한다. 간편뱅킹 앱 '리브(Liiv)'에 가입하고 'KB-POST 외화 배달서비스'로 환전(USD, JPY, EUR)을 신청한 고객이 대상이다.

첫 1회에 한해 환율우대율 100%와 무료배송 혜택을 준다. 모바일이나 인터넷으로 환전을 신청한 뒤 수령 장소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제주도도 배달을 받을 수 있다.

하나은행은 아예 자체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를 현지에서 바로 이용하는 서비스를 마련했다. 6월 9일까지 500달러 이상 환전 고객 중 5명을 추첨해 현금 5만원처럼 쓸 수 있는 5만 하나머니도 증정한다.

소비자들은 별도의 환전 과정 없이 하나금융의 통합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 속 하나머니를 대만 현지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면세점뿐 아니라 전통시장에도 하나머니의 인프라를 마련했다. 하나금융은 서비스 지역을 향후 태국, 일본, 베트남 등으로 확대해 '글로벌 페이먼트 허브'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 토스와 제휴해 주요 통화를 80~100%까지 우대하고 영업점을 지정해 당일 환전과 수령도 가능토록 했다. 특히 카카오페이는 환전 횟수에 관계없이 달러는 90%, 엔과 유로는 80%, 기타 통화는 40%까지 환율을 우대해 준다.

우리은행은 삼성페이와 지난 14일부터 우리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를 시행해 1년 내내 높은 우대율로 환전 신청이 가능하도록 했다. 환전 가능한 통화는 주요통화(USD, EUR, JPY)를 포함해 15종이며 환전 가능금액은 원화 기준으로 일 최대 100만원이다.

삼성페이를 통해 우리은행 계좌에서 지불할 때에는 주요통화 80%, 기타통화 40%의 환율우대가 시행된다. 가상계좌는 각각 70%, 30%다.

우리은행은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오는 8월말까지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 이용시 원화 지불 방법에 관계 없이 주요통화 85%, 기타통화 45%의 환율우대가 적용된다. 다음달 12일까지 주요통화 최초 1회 환전에 한해 100%의 환율우대도 받을 수 있다.

삼성페이를 통해 우리은행 계좌 개설과 우리 체크카드 발급 신청을 한 고객은 무료 여행자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발급받은 체크카드를 삼성 페이에 등록하고 이를 이용해 이벤트 기간 온·오프라인 결제 2회를 완료한 고객에게는 캐시백 5천원도 선물한다.

지방은행도 가세했다. 제주은행은 9월 30일까지 온라인 채널을 통해(JBANK+, 인터넷뱅킹) 환전을 할 경우 달러화(USD), 엔화(JPY), 위안화(CNY) 등 주요 통화에 대해 환전수수료를 100% 우대서비스를 제공한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