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1천300억' 우본 기반망 경합…화웨이 제외될까

5일 입찰 마감, 12일 평가 실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우정사업기반망 회선서비스 사업자 공모에 나선 가운데, 통신 3사가 이를 수주하기 위한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다.

통신3사의 장비업체 선정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미국과 중국 통상갈등으로 인해 화웨이 제재 여파가 이번 입찰에 영향을 미칠 지도 관전포인트다.

30일 우정사업본부 등에 따르면 우본은 지난 28일부터 우정사업 차세대 기반망 서비스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에 착수했다.

앞서 조달청 공고를 통해 사업자 선정에 나선바 있으나 일부 내용이 정정돼 재공지 되면서 당초 마감일인 오는 30일에서 내달 5일로 조정됐다. 이에 따라 제안서 평가도 내달 12일 진행될 예정이다.

우본 우정사업정보센터는 내년부터 5년간 망 회선 서비스를 담당할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이번 공모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유선뿐만 아니라 무선을 통해서 주회선과 부회선을 각각 분리해 사업자를 선정, 망 이원화를 꾀할 계획이라는 점.

총 사업 예산은 약 1천300억원 수준으로 주 사업자는 933억4천만원, 부 사업자는 355억9천만원으로 추정된다.

선정된 주 사업자는 우본 기반망의 주회선 전용망을 설치하게 된다. 정보센터와 우정청, 우정청과 우본, 교육원, 조달센터, 총괄 및 집중국, 관내국뿐만 아니라 점외CD기 망구성과 취급국, 무인우편창구 등의 인터넷망을 구성하게 되는 것.

또 부 사업자는 정보센터와 우정청, 우정청과 우본, 교육원, 조달센터와 총괄 및 집중국의 부회선 전용망으로 유선 망 이원화와 함께 LTE망을 통해 우정청과 관내국, 점외CD기, 취급국과 무인우편창구에 대한 무선으로의 망 이원화를 담당하게 된다.

평가항목으로는 주 사업자는 사업계획(10), 기반망 구성(30), 테스트방안(12), 기반망 운용 및 서비스 품질보장(22), 사업관리(14), 사업지원(12) 등 총 100점으로 구성됐다. 부 사업자도 동일한 평가항목이지만 테스트방안(14), 사업지원(10)의 배점이 달리 책정됐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새롭게 망을 구축하는 개념으로 진행되는 사업으로 주 사업자와 부 사업자를 중복하지 않고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화웨이 제재 등 여파 촉각 …국산장비 활용도 높아질까

업계에서는 이번 전용망 사업에 미국의 화웨이 제재 등 미중 통상 갈등도 변수가 될 까 조심스러운 눈치다. 다만, 우정사업본부와 통신사 등은 원칙적으로 특정장비업체를 배제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공정 경쟁이 원칙으로 평가항목에 맞춰 심사할 계획"이라며, 특정장비업체를 배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국내 전용망 사업 관련 화웨이 장비 선정에 부담을 느끼는 시각도 있어 이번 사업참여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 사업 특성상 신규 사업자가 진입하기 어렵다는 점도 변수다.

실제로 앞서 우본 기반망의 주 사업자는 KT, 부 사업자는 LG유플러스였다. 또 업계에 따르면 우본 기반망 장비들은 시스코와 주니퍼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국산장비로 채워져 있는 상태. 특히 우본은 설명회 등을 통해 이번 사업과 관련 통신사의 국산장비 활용 확대 등을 강조하기도 했다.

관련 입찰 관련 통신업계도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우본 기반망 사업과 관련 장비업체 선정 및 이를 위한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할 계획"이라면서도 "예상 경쟁상황이나 전략상 파트너사 등을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국가안전과 이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 화재사고 등을 통해 통신망의 중요성이 부각된 바 있어 이번 사업에서도 보다 안정적인 망 운용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가성비 등에서 화웨이 장비 도입에 따른 장점 등을 완전 배제하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나 농협 등 사례를 통해 가성비 등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바 있기 때문.

다만, 농협의 경우도 당초 화웨이로 예정됐던 장비업체가 결국 교체된 것으로 알려져 최근의 미중 갈등 등에 따른 부담이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느 관측이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