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품, 업태별 가격차이 49%까지…대형마트 가장 저렴

소비자원, "대형마트-전통시장-SSM-백화점 순 저렴"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즉석밥·컵밥 등 주요 간편식품 10개 품목의 가격이 대형마트에서 가장 저렴하게 책정돼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29일 수요가 많은 주요 간편식품의 지난달 5일부터 26일까지 기간 내 판매 가격을 분석한 결과, 유통업태에 따라 최대 49.1%의 가격 차이가 났다고 발표했다.

조사 결과 간편식품을 가장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곳은 대형마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전통시장·백화점·SSM·편의점 등 100곳에서 판매되고 있는 상품 중 판매점포 수가 많은 상위 15개 상품의 4주간 평균 총 구입비용을 산정한 결과, 대형마트(2만5천57원)·전통시장(2만7천315원)·SSM(2만8천314원)·백화점(2만9천429원)·편의점(3만3천450원) 순으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태간 최대 가격 격차를 보인 제품은 '오뚜기 햄버그 덮밥'으로 나타났다. 280g 제품 1개가 전통시장 3천613원, 대형마트 1천838원에 판매되고 있어 49.1%(1천775원)에 달하는 가격 차이가 났다. 이어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46.9%), '동원 양반밤단팥죽(45.6%)' 순으로 가격 차이가 컸다.

반면 '대상 청정원 옛날식짜장'은 5.2%로 가장 적은 가격 차이를 보였다.

업태별 간편식품 평균 총구입비용 표. [표=한국소비자원]

또 지난해 대비 즉석밥·즉석죽의 가격은 오르고 즉석짜장·즉석카레·스프 등의 가격은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간편식품의 지난해 대비 평균 판매가격 등락률은 8.5% ~ -7.1%로 나타났으며, 즉석밥(8.5%), 즉석국(8.4%), 즉석죽(4.0%)의 가격이 지난해 대비 상승했다. 반면 즉석짜장은 7.1% 하락한 가격대를 형성했으며, 즉석카레(-5.9%), 스프(-4.1%)가 뒤를 이었다. 컵밥은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의 가격을 보였다.

주요 간편식품 지난해 대비 판매가격 등락률. [표=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크다"라며 "생필품을 구입하기 앞서 가격정보가 제공되고 있는 사이트를 활용해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