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3분기 중 제3인터넷은행 예비심사 재추진"

"탈락한 키움·토스 재도전 가능"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금융위원회가 3분기 중으로 제3인터넷은행 예비심사를 재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도 재도전을 할 수 있다.

윤창호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은 26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관련 브리핑을 갖고 "오는 3분기 키움뱅크와 토스뱅크를 포함해 새로운 업체 등에 제3인터넷은행 인가 신청을 개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모두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26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결과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허인혜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외부평가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를 토대로 본 바 두 곳(키움뱅크·토스뱅크)의 예비심사를 모두 불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토스뱅크는 출자 능력 등 지배주주 적합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