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기롭게 장외로 나간 한국당, 출구전략은 '고심'

국회 복귀 시점도 명분도 '불투명'…당내에서도 "어정쩡한 야당" 비판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는 25일 서울 광화문 집회를 끝으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반대 장외투쟁을 마무리한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텃밭인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문재인 정부의 좌파독재에 맞서 자유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키기 위해 국민 속으로 뛰어들겠다"며 '민생투쟁 대장정'에 나섰다. 부산·경남, 대구·경북, 충청, 광주, 제주, 전북을 두루 훑은 황 대표는 24일 수도권에 이르기까지 전국을 돌았다.

황 대표는 현장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대북정책을 집중적으로 비판했다. 최근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 마디 못하고 북한 대변인 짓만 한다"고 독설을 내뿜기도 했다. 이번 장외투쟁을 통해 황 대표는 강한 야(野)성을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공무원 출신, 원외 대표의 한계를 뛰어넘어 당을 장악하고 지지층을 결집하는 데 성과를 거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 집회를 끝으로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그러나 장외투쟁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면서 대치정국 해소라는 쉽지 않은 과제가 황 대표 앞에 놓이게 됐다. 여야가 양보 없는 대치를 이어가는 사이 정국은 꽁꽁 얼어붙은 상태. 황 대표는 국회 복귀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지만 마땅한 명분이 없다는 게 고민이다.

황 대표는 국회 복귀 전제조건으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사과 및 철회, 국회선진화법 고소·고발 취하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수용 불가 입장이다. 민주당으로서는 한국당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의 절차적 당위성을 부인하는 것과 다름없어 향후 입장이 변화할 가능성도 낮다.

황 대표가 직접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 대 일 영수회담도 현재로서는 불가능한 이야기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한 자리에서 만나자고 거듭 강조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처럼 흘러가면서 한국당 내에서 조차 비판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장제원 의원은 24일 SNS를 통해 "지금 국민들의 눈에 비치는 한국당은 강력한 투쟁을 하고 있는 '강한 야당'도, 따뜻하게 민생을 살피는 '합리적 야당'도 아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어정쩡한 야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의원은 "4%에서 32%로 오른 지지율은 가슴 뭉클하지만 독이 될 수도 있다. 국민들께서 주시는 마지막 시선"이라며 "20대 국회 완전히 문 닫고 무서운 투쟁을 통해 항복을 받아낼 것인지, 민생을 위한 조건 없는 등원을 선택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