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신임 부위원장 "혁신성장 속에도 위험 경종 울려야"

"기존 금융업계 위협감 느낄 만큼 혁신해야"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손병두 신임 부위원장이 혁신성장 속에서도 금융소외 등 위험에 대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금융 신기술이 기존의 금융업계를 위협할 만큼 혁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24일 손병두 부위원장은 서울 세종대로 서울정부청사 금융위 기자실을 방문해 신임 부위원장에 오른 소회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혁신에 너무 치중하다보면 혁신의 소외계층을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다"며 "자영업자나 채무자, 고령화 계층 등에 대한 정책을 보다 더 구체화하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금융도 규제 샌드박스로 혁신의 바람을 몰고 있는데 너무 거기에 치중하면 거기에 소외된 삶 궁지로 몰아넣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라며 "정부가 거기에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갈등이)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신임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정부가 혁신금융에 시동을 거는 한편 소외 문제에도 주력하지 않으면 사회분란이 봉합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손 부위원장은 "꼭 궁지에 몰리지 않았더라도 앞으로 고령화에 따라 그런 어려움에 처할 개개인이 있다"며 "고령화 노후 대비를 위한 정책을 가동하고 이에 대한 노력에 몇달간 더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불거진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의 설전에 대해서는 "편리한 서비스 이용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장애인이나 고령인일 수 있지만 다행히 생계 끝부분으로 몰리는 택시업계에 비해서는 금융혁신이 소외를 야기하고 있지는 않다고 본다"며 "혁신 서비스에 위협을 받는 것은 기존 대형사인데 이에 대한 경종이나 관심을 가져야한다는 뜻에서 위원장님이 이야기한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혁신금융의 중요성도 부인하지 않았다. 손 부위원장은 "직불 결제나 온갖 페이수단이 발전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카드 인프라가 워낙 잘 돼 있어서 카드사가 위협을 느낄 정도는 아니"라며 "기존 대형사인 카드사가 위협을 느낄 정도로 혁신서비스가 활성화될 정도로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금융위와 금감원 간 갈등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갈등을 내포할 수밖에 없고 다만 이를 어떻게 잘 관리하느냐가 문제다"며 "어느 정도 견제와 균형이 있어야 하고 건전한 경쟁과 비판, 갈등 속에서도 관계를 큰 틀에서 금융 정책에 지장을 받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