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지상파방송 앞길 '막막'…"중간광고 허용하라"

시대착오적이고 차별적인 광고규제 비판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중간광고 금지 등 시대착오적이고 차별적인 광고규제를 즉시 철폐해 방통위의 의무를 다할 것을 요구한다."

지역 지상파방송 25개사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에 '지상파 광고 차별규제'를 즉각 철폐할 것으로 요구했다.

지역지상파방송은 "그간 지역방송은 방송의 공익성과 지역성을 수호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라며, "특히 방송법 제6조 제6항의 '방송은 지역사회의 균형 있는 발전과 민족문화의 창달에 이바지하여야 한다'는 명령을 지상과제로 삼고 지역문화의 창달과 지역민의 여론수렴, 더 나아가 지방정부 권력을 감시해 건전한 지방자치 문화를 형성하는 데 최선을 다해 왔다"고 토로했다.

방통위의 2017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집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지역MBC의 경우 53.5%의 광고매출이 하락했다. 같은 기간 지역민방의 광고매출 하락폭도 35.4%다.

이에 대해 지역지상파방송은 "지역방송은 인력감축과 부서통합, 인건비와 운영비 삭감 등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었고, 심지어 방송 본업이 아닌 극장, 예식장, 식음료 사업, 태양열 사업, 유통업 등 기타 부대사업을 펼쳐 확보한 수익을 방송서비스에 재투입하면서까지 공적서비스를 지탱해왔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고매출의 급격한 우하향 기세를 감당하기에는 턱도 없는 상황"이라고 자가진단했다.

이어, "그간 지역방송이 현실과 동떨어진 불합리한 차별 규제들을 조속히 해소해달라고 수없이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달이 날 때까지 방통위는 지역방송의 회생과 방송의 지역성 수호를 위해 어떤 적절하고 유효한 조치를 취해 왔는가"라고 반문하며, "과연 방통위는 도탄에 빠진 지역방송이 진실로 우리 사회와 지역에 필요한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는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