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실시간 캡션 기능 지닌 안드로이드 Q 공개


동영상·오디오 자동 자막 삽입…다크모드·제스처 내비·5G 등 지원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앞으로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의 동영상이나 오디오 서비스에 제공되는 실시간으로 자막 삽입 기능을 통해 내용을 더욱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구글은 7일(현지시간) 미국 마운틴뷰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열린 개발자회의 구글 I/O에서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차세대 모바일 플랫폼 '안드로이드 Q'를 소개했다.

안드로이드 Q가 지닌 지능 중 가장 인상적인 것은 안드로이드폰 사용자가 동영상이나 오디오를 재생할 경우 이 콘텐츠에 자막을 실시간으로 달아주는 라이브 캡션 기능이다.

구글이 라이브 캡션 기능을 지닌 안드로이드 Q를 소개했다 [출처=구글]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의 동영상 서비스 앱이나 스카이프 같은 화상 채팅 앱을 이용할 경우 화면 상단에 자막이 생성돼 귀가 어두워 듣기에 불편한 사람들도 영상 또는 오디오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구글은 청각장애를 지닌 전세계 4억6천600만명이 이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기조연설에서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우리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을 설계하고 있다"며 "기술이 이를 가능하게 도와주며 인공지능(AI)과 새로운 툴들이 그동안 불가능했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Q는 이외에도 풀 제스처 기반 내비게이션과 다크모드 기능을 제공한다. 제스처 내비게이션은 지난해 개발자 행사에서 처음 소개됐으며 올해 이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홈버튼을 대신할 수 있도록 했다.

구글은 배터리 소모가 많은 OLED 화면을 장착한 스마트폰 사용자를 감안해 배터리 소모를 절감할 수 있는 애플 맥OS의 다크모드와 유사한 다크 테마 기능을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Q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초고속 통신 5G를 지원해 이 운영체제를 채용하면 해당폰을 손쉽게 출시할 수 있다.

한편 안드로이드 기기 사용자는 2년전에만 해도 20억명이었으나 현재 25억명을 넘어섰다.

구글은 지난 2015년 9월에서 2017년 5월까지 안드로이드 단말기 사용자수가 4억명 늘었고 최근 2년간은 5억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