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카드사용 늘어…미세먼지 관련제품 구매↑

미세먼지에 외출 자제·가전 구매 동시 작용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올해 1분기 미세먼지에 따른 영향으로 외출 자제와 미세먼지 관련 가전제품 매출 증대가 동시에 작용하면서 전체 카드 승인금액과 건수가 전년대비 모두 늘었다.

6일 여신금융협회는 1분기 전체카드 승인금액 및 승인건수는 각각 200조8천억원, 49억3천건으로 전년동기대비 3.9%, 10.4%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가 소비수요 약화와 증대 모두에 영향을 미쳤다. 미세먼지로 소비자들이 외부활동을 자제하면서 소비수요가 줄어든 반면 미세먼지 관련 제품 구매는 늘었다. 온라인을 통한 구매 수요 역시 확대됐다.

미세먼지 낀 서울 [사진=아이뉴스24 DB]

개인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167조8천억원, 46억3천건으로 전년동기대비 7.3%, 10.6% 성장했다.

법인카드는 승인금액은 줄고 승인건수는 늘었다. 1분기 법인카드 승인금액 및 승인건수는 각각 33조1천억원, 3억건으로 승인금액은 전년동기대비 10.5% 감소, 승인건수는 7.5% 많아졌다. 영업일수 감소와 법인대상 영업 축소 등에 기인한 것으로 여신협은 판단했다.

소비업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5.1%↑), 교육서비스업(8.0%↑), 숙박 및 음식점업(6.8%↑),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7.0%↑),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15.2%↑) 등이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도소매 업종은 물품 구매의 편의성과 배달앱 이용 등으로 온라인을 통한 구매 수요가 늘었고, 미세먼지 관련 가전제품 및 물품의 구매 역시 확대되면서 전년동기대비 5.1% 높은 승인실적을 보였다.

교육서비스 업종에서는 초․중․고 학부모부담 교육비 신용카드 납부 확대와 학원 이용 수요 증가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8.0%가, 숙박과 음식점업에서는 국내 호텔 이용 수요와 음식점업종에서의 카드결제로 전년동기대비 6.8%가 늘었다.

또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등으로 인한 보건․의료 수요에 따라 보건업과 사회복지 서비스업종의 카드결제 승인이 전년동기대비 7.0% 잦아졌다. 여가시간 확대에 따라 스포츠와 오락관련 서비스 분야 이용 수요도 전년동기대비 15.2% 증가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