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한방온혈 안마의자, 출시 2달만에 매출 50억원 돌파

매월 준비 물량 완판할 정도로 인기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웅진코웨이는 '한방온혈 안마의자(MC-S01)'가 출시 2달여 만에 판매 매출 50억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월 중순 출시한 한방온혈 안마의자는 매월 준비 물량 완판을 이어가며 웅진코웨이가 선보인 역대 프리미엄 안마의자 제품 중 최단기간 판매 매출 50억원을 돌파했다. 웅진코웨이가 지난해 6월 출시한 '척추온열 안마의자2(MC-P02)'와 비교해 한 달 가량 빠른 기록이다.

[출처=코웨이]

웅진코웨이 관계자는 "전통적인 한방의학을 접목한 혁신성과 세분화된 안마 프로그램을 탑재해 사용자가 몸 상태에 맞춰 다양한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주된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고 말했다.

한방온혈 안마의자는 한방의학에서 많이 활용하는 경락 이론에 따라 주요 경혈 위치를 자극해 신체 통증 완화 및 수면 개선 등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동국대 일산한방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통해 제품의 효과성을 검증받았으며 안마의자와 한방의학의 결합이라는 혁신성을 인정받아 '2019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경혈을 효과적으로 자극하기 위해 '온열 테라피 툴'을 탑재했다. 제품 내부에 탑재된 2개의 온열 테라피 볼이 사용자의 주요 경혈 자리를 움직이면서 뜸을 놓는 것처럼 따뜻하고, 편안하게 경혈을 자극한다. 이와 함께 총 13가지 안마 코스도 탑재했다.

한승준 웅진코웨이 리빙케어팀장은 "한방온혈 안마의자는 기획 단계부터 '타사 제품과의 확실한 차별화'를 기치로 내건 혁신 제품"이라며 "안마의자에서 전통 한방의학을 경험할 수 있다는 혁신성 덕분에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