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이뮨셀엘씨주' 유효기간 연장돼

24시간에서 36시간으로…"생산 및 유통 효율성 증대"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GC녹십자셀의 간암 항암제 '이뮨셀엘씨주'의 유효기간이 1.5배 늘어나면서 생산·유통 유동성이 확보돼 환자 치료 편의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GC녹십자셀은 '의약품 제조판매 품목허가사항 변경허가' 공시를 통해 '이뮨셀엘씨주'의 유효기간이 기존 24시간에서 36시간으로 연장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뮨셀엘씨주'는 지난 2007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간암 항암제로 허가됐다. '이뮨셀엘씨주'는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 세포를 추출해 특수 배양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면역세포로, 주사제로 투여되는 환자 맞춤형 항암제다.

GC녹십자셀의 '이뮨셀엘씨주'의 유효기간이 연장됐다. [사진=GC녹십자셀 로고]

'이뮨셀엘씨주'는 살아있는 면역 세포가 주성분인 만큼 세포의 생존율과 항암 효과를 유지하기 위해 제조시간부터 24시간이라는 짧은 유효기간을 가지고 유통돼 온 바 있다. 식약처는 GC녹십자셀의 면역세포치료제 기술 진전에 따라 유효기간을 연장할 것을 결정했다.

이득주 GC녹십자셀 사장은 "유효기간이 연장돼 매우 기쁘며, 이는 지속적 연구개발을 통해 이룩한 기술력을 반증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유효기간 연장을 통해 생산·유통 효율이 증대되고 환자들의 치료 편의성을 높여 더 많은 환자들이 이뮨셀엘씨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GC녹십자셀의 장기적인 성장 동력인 셀센터(Cell Center)의 GMP 생산시설 허가 및 차세대 치료세포제 연구개발에 더욱 집중해 세계적 종합 면역항암제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