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먹' 에릭 "이연복 셰프에 많이 배웠다, 요리 실력 향상"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에릭이 이연복 셰프의 도움으로 요리 실력이 향상 됐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켄싱턴호텔에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우형 PD와 중화요리 마스터 이연복 셰프, 에릭, 이민우, 존박, 허경환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미국 편에 새롭게 합류한 에릭은 '삼시세끼'에서 뛰어난 요리 실력을 보여준 바 있다.

에릭은 "이런 프로그램은 구멍이 있기 마련이고 그것이 웃음 포인트가 되는데, '현지에서 먹힐까?'는 그렇지 않았다. 허경환에게 구멍 역할을 기대 했는데 생각보다 일을 잘했다. 이연복 셰프 님의 왼팔이 되려고 했는데 허경환의 몫이었다"고 웃으며 "일이 바쁘고 힘들면서도 재미있게 했다. 치열하면서도 재미있게 했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이연복 셰프를 방송으로 보며 일반인 입장에서 여러가지 흉내를 했는데, 이번엔 대가 옆에서 기본기부터 하나하나 기술들을 배웠다. 레시피보다 칼질부터 주방의 운영 등에 대해 배웠다. 요리 실력이 향상됐다"고 말했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현지인들에게 통하는 음식을 선보이기 위해 장사꾼들의 고군분투가 담긴 로드 트립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3월 시즌1 태국 편을 시작으로 그 해 9월 시즌2 중국 편을 성공적으로 방영한 바 있다.

미국 편에는 이연복 셰프와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이 출연한다. 이번 시즌에는 중국을 강타했던 이연복표 한국식 중화요리는 물론 치킨부터 한국식 핫도그, 김치볶음밥 등을 새로운 메뉴로 선보인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오는 18일 밤 11시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