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그룹 회장, 통큰 기부…초중고에 공기청정기 1만대 지원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이·청소년 건강 우려 커지자 신속 지원 결정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경영진이 뜻을 모아 전국 초·중·고교에 LG전자의 대용량 공기청정기 1만대 등을 신속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13일 LG그룹에 따르면, LG그룹은 전국 초·중·고교에 LG전자의 대용량 공기청정기 1만대를 비롯해 LG유플러스의 IoT 공기질 알리미 서비스와 AI스피커를 무상으로 신속 지원키로 했다. 지원 규모는 약 150억원에 이른다.

LG그룹의 이번 결정은 성인보다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미래의 주역으로 보다 건강한 환경에서 공부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는 차원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호흡량이 더 많아 미세먼지를 더 많이 들이키게 되고, 신체 기관이 발달 중이어서 영향이 더 크다.

LG그룹 관계자는 “미세먼지로부터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불편함을 해소하는 일에 기업이 역할을 해야 한다는데 구광모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의 뜻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지원 품목인 LG 대용량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모델명: AS309DWA)는 초등학교 교실 면적의 약 1.5배 이상인 최대 100㎡의 넓은 공간에서도 빠르고 효율적으로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또, LG유플러스의 IoT 공기질 알리미 서비스는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주기적으로 측정해 환기가 필요할 경우 알람을 보내고, AI스피커를 통해 공기청정기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4차산업 관련 기술을 교실에서 자연스럽게 체험하고 배우는 기회도 될 것으로 기대된다.

LG그룹은 정부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공기청정기를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LG전자 창원공장의 생산라인을 최대한 추가 가동해 지원용 공기청정기 1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전국 27만 2천728개 교실 중 41.9%인 11만 4천265개교실에 공기청정기나 기계환기설비 등 공기정화장치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현재 정부가 학교에 공기청정기 추가 보급을 추진키로 한 가운데, LG그룹의 이번 지원을 통해 정부의 예산 확보 및 조달 프로세스가 진행되는 동안 보급이 시급한 저학년 교실 등에 우선적으로 설치함으로써 미세먼지 긴급 대응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LG그룹은 이번 공기청정기 지원과 함께 AS직원들이 학교를 방문해 필터 청소와 교체 등 사후관리 안내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LG는 지난 1월 262개 전국 모든 아동복지생활시설에 공기청정기 3천100여대와 IoT 공기질 알리미 서비스, AI스피커 등을 지원키로 하고 공급에 나서고 있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