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북미정상회담 때 5G 전원 껐다"…주파수 혼·간섭 '재발'

공공주파수 혼간섭 이어 고정위성과도 충돌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도민선 기자] 지난달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던 때 국내 일부 5세대통신(5G )기지국이 주파수 혼간섭 문제로 전원을 일시 차단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5G 주파수와의 혼간섭으로 방송사들의 위성 수신에 문제가 불거진 탓이다.

5G는 이미 지난 연말 국내 상용화 된 상황. 올해 전국망 확대 등이 예상돼 이에 따른 혼간섭에 따른 문제 등 파장이 우려된다.

5G 주파수는 앞서도 공공 주파수 혼간섭 등 문제가 논란이 됐다. 해당 대역은 주파수 경매에서 제외된 바 있으나 향후 이의 재활용이 검토되는 상황. 또 정부가 5G 용 추가 주파수 확보를 예고한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혼간섭 등 문제로 방송업계 반발도 거세질 형국이다.

더욱이 북미회담에서 봤 듯 위성 수신 등에 심각한 문제가 불거지면서 정부가 5G 빠른 상용화에만 급급,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사진=LGU+]

11일 방송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이동통신 3사가 5G 전파 신호를 발사한 이후부터 위성 중계를 활용하는 방송사들에서 혼간섭 문제가 계속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협회 관계자는 "5G 기지국이 가동하자마자 위성 수신이 안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문제는 이같은 상황을 5G 주파수 경매 이전부터 꾸준히 설명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혼간섭 문제가 현실화됐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혼간섭은 이통3사가 5G로 사용 중인 주파수 중 3.5GHz 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LG유플러스부터, KT, SK텔레콤 순으로 3420~3700MHz까지 280MHz 대역폭을 5G로 활용해 지난해 12월 1일 전파를 쏜 바 있다.

문제는 이들 5G 주파수 대역과 방송사 위성주파수 대역이 겹치거나 인접해 수신 및 송출과정에서 혼선을 빚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것.

대표적인 곳이 아리랑국제방송과 KBS월드채널이다. KBS월드채널의 경우 3723.5MHz 주파수 대역을 쓰고 있어 SK텔레콤의 5G 주파수 대역과 인접해 있다.

방송협회 관계자는 "아리랑국제방송의 경우 LG유플러스와 계약을 통해 서초사옥 14층에 5G 기지국이 배치돼 있다"며, "위성 수신에 어려움을 겪던 가운데 LG유플러스 기지국 전원을 내리니 그 때부터 원할하게 수신되는 것을 보고 혼간섭 문제임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서초사옥 기지국 전원을 내려도 주변 기지국으로 인해서도 혼간섭 영향을 받을 정도로 상황은 심각하다.

아리랑국제방송은 실제 문제가 발생한 지역에서 5G 기지국 전원을 내리면 위성 수신이 원활하게 되다가, 다시 켜면 간섭이 발생하는 것을 직접실험을 통해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당장 최근의 북미정상회담 방송 등에서 영향을 입었다는 주장이다. 북한의 조선중앙TV 수신에 문제가 발생한 것. 조선중앙TV는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호주 지역에서 대만 타이콤5 위성을 이용, 3696MHz 대역에서 수신된다. 북남미와 다른 유럽지역에서는 인텔샛21을 통해 3840MHz 대역에서 수신되고 있는 상태.

즉, 국내의 경우 현재 5G가 상용화된 지역과 겹치는 주파수 대역에서 수신이 이뤄진다. 조선중앙TV의 경우 아리랑국제방송뿐만 아니라 지상파와 종편뿐만 아니라 통일부와 국정원 등 관련 정부부처에서 이를 수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최근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는 이의 수신을 위해 목동과 서초지역의 5G 기지국전원을 일시에 강제 차단하기도 했다.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열리기는 했으나 북한의 동정을 파악하고, 프로그램 등을 재가공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방송내용 역시 중요하다. 이에 따라 이통사는 과기정통부 권고에 따라 해당일 5G 기지국 전원을 일시 차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사 관계자는 "과기정통부가 북미정상회담에 맞춰 이통사와 협의해 방송국 인근 5G 기지국을 꺼달라는 요청을 했다"며, "당시 일시적으로 5G 기지국을 끄자 혼간섭이 사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여의도 쪽은 혼간섭이 덜하기는 하나 KBS에서 수신받은 것을 MBC, SBS와 공유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만약 5G 인프라가 전국으로 확산된다면 위성에 대한 간섭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많지 않다"고 토로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