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플때사랑한다' 박한별 "3년만의 복귀 떨려…혼자일때보다 마음 안정적"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박한별이 안방극장 복귀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새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극본 송정림, 연출 최이섭, 유범상)의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최이섭 PD와 주연배우 지현우, 박한별, 류수영, 왕빛나, 박하나 등이 참석했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남녀의 격정 멜로드라마. 1999년 일본 TBS에서 방영된 노지마 신지 작가의 '아름다운 사람'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비밀스러운 욕망을 가진 사람들의 쫓고 쫓기는 아슬아슬한 관계를 통해 짜릿한 극적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한별은 결혼과 출산 이후 첫 복귀에 앞서 "제작발표회가 거의 3년 만이라 너무 떨린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예쁘게 봐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한별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전작 '보그맘'이 로봇이다 보니 감정이 안 보여야했다. 이번 캐릭터는 180도가 다른 캐릭터다. 한 감정만 있는 신은 없고, 너무 많은 감정이 있어야 하고 보그맘과 전혀 다른 캐릭터라서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큰 일들이 있었지만 연기하는데 있어서 큰 차이를 주는 것 같지는 않다. 대신 조금 더 임하는 마음, 자세가 조금 더 다른 것 같다"면서 "'보그맘'에 비해서 무겁고 잠정적이고 엄청난 집중력이 필요한데 혼자일 때 보다 마음의 안정을 느끼고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MBC 새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는 오는 23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