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박준규, 아버지 박노식 추억…"배우로 성공했을땐… "

15년 무명시절 거쳐 '야인시대'로 자리잡아…"스스로 여기까지 왔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배우 박준규가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아버지 박노식을 추억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박준규가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배우 박준규가 오늘(21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 출연한다. [TV조선 제공]
코믹, 액션, 악역 등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 등에서 종횡무진 활동을 하는 박준규는 한국 영화계의 한 획을 그은 액션 배우 故 박노식의 아들이다. 그는 "아버지는 30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하실 정도로 꾸준히 연기하신 분이다. 액션도 대단했다. 스턴트맨도 와이어도 없던 시절 맨몸으로 그걸 다 해내셨다"고 말하며 대배우였던 '박노식'을 추억한다.

박준규는 배우로 자리잡기까지 15년이라는 긴 무명시절을 거치며 100여 편의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그는 당당하게 "아버지가 도움을 주신 적은 없었다. 내 스스로의 힘으로 왔다"며 "아버지가 친하셨던 유명 감독님들 작품에 저는 단 한 번도 출연한 적이 없다"라고 힘주어 말한다.

길고 긴 무명생활 끝에 배우 박준규를 지금의 자리에 있게 해준 드라마 '야인시대'. 그는 "'쌍칼' 캐릭터는 내가 무명시절 맡았던 역할 중 멋있는 부분만 접목해 만든 종합선물세트 같은 캐릭터였다"고 말한다.

이어 "'배우'로 성공한 모습을 아버지에게 꼭 보여드리고 싶었지만, '쌍칼'로 내가 자리매김을 할 때 아버지는 안 계셨다"고 회상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기도. 이날 박준규는 드라마 '야인시대'를 통해 함께 무명생활을 벗어난 배우 이원종과 만난다.

이원종은 "박준규 씨는 아버지도 배우, 본인도 아내도 배우. 이제 두 아들도 배우를 하잖아요. 아이들이 또 아버지 박준규를 넘어서기 위해 노력할거고…3대면 거의 100년인데 이렇게 연기로 가업을 잇는다는 게 정말 대단한 거다"라고 말하며 배우로 가업을 이어가는 박준규 가족을 부러워 한다.

한편, 박준규의 인생 이야기는 21일 밤 10시 TV CHOSUN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공개된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