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 잡은' 손흥민, 강행군 끝내고 달콤한 휴식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4경기 연속 골을 폭발시킨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달콤한 휴식에 돌입한다.

손흥민은 지난 14일(한국시간)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2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손흥민은 올 시즌 챔피언스 리그 첫 골을 기록함과 동시에 4경기 연속 골맛을 보며 물오른 득점 감각을 과시했다. 팀 동료 해리 케인(26·잉글랜드)과 델리 알리(23·잉글랜드)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사실상 토트넘의 공격진을 이끌고 있다.

[사진=뉴시스]

쾌조의 컨디션 속에 승승장구하고 있는 손흥민이지만 체력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다. 지난달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리그 경기 이후 '2019 AFC 아시안컵' 참가를 위해 UAE로 이동한 후 16일 곧바로 중국과의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해 사실상 풀타임을 뛰었다. 이어 22일 바레인과 16강전, 25일 카타르와 8강전까지 강행군이 이어졌다.

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해 영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쉴 틈이 없었다. 31일 왓포드전, 지난달 2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을 소화한 뒤 10일 레스터 시티전, 사흘 뒤 도르트문트와의 16강전까지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 힘겨운 일정 속에서도 득점 행진을 이어가며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 가운데 토트넘은 오는 23일 번리와의 EPL 27라운드 전까지 휴식기에 돌입한다. 손흥민 입장에서는 다시 한 번 체력을 회복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릴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은 레스터시티전 이후 8일간 휴식을 취한 뒤 그라운드에서 한결 더 좋은 움직임을 선보인 바 있어 컨디션 관리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손흥민은 올 시즌 현재까지 리그 11골, FA컵 1골, 리그컵 3골, 챔피언스리그 1골 등 총 16골을 기록하고 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