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점프' 우리카드, 삼성화재 꺾고 2연승 신바람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마침내 1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1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17 23-25 25- 25-15)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이로써 최근 2연승을 거뒀고 19승 11패 승점59가 되며 대한항공(19승 10패 승점57)과 현대캐피탈(21승 8패 승점56)을 제치고 1위가 됐다. 승점3을 더하며 단숨에 두계단을 뛰어올랐다.

반면 삼성화재는 2연패에 빠졌고 또 다시 승점 추가에 실패했다. 15승 14패 승점42로 4위에 머물렀다. 3위 현대캐피탈과 승점차는 12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우리카드는 주포 아가메즈(콜롬비아)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29점을 올리며 든든하게 버텼다. 나경복, 한성정, 황경민 등 아웃사이드 히터 3명도 28점읗 합작하며 힘을 실었다. 삼성화재는 타이스(네덜란드)가 23점으로 분전했으나 상대와 화력대결에서 밀렸다. 팀 입장에선 1세트 선발 출전했을 뿐 교체된 이후 더이상 경기에 뛰지 못한 박철우 자리가 컸다.

우리카드는 1세트 서브를 앞세워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강서브를 자랑하는 아가메즈가 세트 획득에 힘을 보탰다.

아가메즈는 3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삼성화재는 리베로 김강녕을 비롯해 송희채, 타이스 등 리시브 라인이 크게 흔들렸고 우리카드는 1세트를 비교적 쉽게 따냈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2세트 바로 균형을 맞췄다. 발목 상태가 좋지 않은 박철우를 대신해 2세트부터 선발 출전한 김다운과 타이스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세트 중반부터 리드를 잡았다. 우리카드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황경민과 아가메즈의 서브, 한성정의 공격으로 세트 후반 한 점차까지 좁혔다. 그러나 23-24에서 아가메즈가 시도한 서브가 라인을 살짝 비켜나갔다. 세트는 그대로 종료됐고 삼성화재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우리카드는 3세트를 따내며 다시 흐름을 주도했다. 세트 중반 황경민의 공격과 미들 블로커(센터) 박진우의 블로킹까지 나오며 16-10으로 앞서가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세트 후반 추격에 나섰지만 벌어진 점수차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우리카드는 4세트에서도 힘을 냈다. 아가메즈의 서브 에이스로 기분좋게 세트 첫득점을 올렸고 황경민이 연속 공격 득점에 이어 다시 한 번 상대 공격을 가로막는 등 8-2로 치고 나갔다. 삼성화재는 이때 벌어진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반면 우리카드는 리드를 잘 지켜내며 기분좋은 승점과 승리를 손에 넣으며 경기를 마쳤다.

대전=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