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석 단장 "일부 선수 카지노 출입, 무조건 잘못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팬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이 일부 선수들의 호주 현지 카지노 출입과 관련해 자체 교육 등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차 단장은 12일 '조이뉴스24'와의 전화통화에서 "프로 선수로서 카지노 출입 자체는 변명의 여지없이 무조건 잘못한 일"이라며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구단 차원에서 철저한 교육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조성우기자]

류중일 LG 감독을 비롯한 16명의 코칭스태프와 51명의 선수들은 지난달 31일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2019 시즌 준비를 위한 1차 스프링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휴식일이었던 지난 11일 투수 차우찬 등 일부 선수들이 시드니 시내 한 카지노에서 게임을 하는 것이 한 야구팬에게 목격됐다.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에 선수들의 사진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KBO는 LG 구단에 정확한 진상 파악을 위한 경위서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경위서를 검토한 이후 경우에 따라 징계 등 후속 조치를 밟을 예정이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