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작년 영업익 507억원…창사이래 최대 실적

경기 둔화에도 견고한 성장세 보여…매출·영업익 각각 두 자릿수 증가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CJ프레시웨이가 마진 개선 전략과 판매 수수료 개선 등 효율성 증진 작업이 효과를 보면서 지난해 창사이래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매출 2조8천281억 원, 영업이익 507억 원을 올렸다. 이는 지난 2017년과 비교해 매출은 13%, 영업이익은 15% 각각 증가한 것이다.

CJ프레시웨이는 소비심리 악화에 따른 외식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에도 불구하고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은 물론, 수익성 개선이 이뤄졌다.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은 전년대비 약 13% 증가한 2조2천696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가정간편식(HMR)의 성장 기조에 관련 원재료 등을 공급하는 유통경로 매출은 전년보다 600억 원 이상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으며, 외식 경로와 자회사인 프레시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단체급식 부문 매출은 지난 2017년보다 무려 18% 증가한 4천116억 원을 기록했다. 주 52시간 시행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관련 비용이 늘었지만, 지난해 사상 최대 신규 수주를 달성한 데 이어 컨세션 등 경로 다각화, 단가 조정 등을 통해 견고한 성장을 이어갔다는 분석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전방산업인 외식업계의 불황 속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신규 거래처 확보와 수익성 확보 중심의 경영 활동을 통해 견고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점은 고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올해도 독점 및 특화 상품, 맞춤형 영업활동 강화 등을 통해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구조 개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2018년도 4분기 매출액 7천193억 원, 영업이익은 176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7%, 67% 증가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