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이언 활용법' 찾은 오리온, 6강 다툼 우위 점하나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고양 오리온이 새롭게 합류한 외국인 선수 조쉬 에코이언의 활약 속에 공동 5위로 뛰어올랐다.

오리온은 지난 7일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88-8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21승21패를 기록하며 전주 KCC와 함께 공동 5위에 오르며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이 경기에서 에코이언은 3점슛 6개를 포함해 22득점 3어시스트로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기민한 움직임과 적극적인 슈팅으로 삼성의 수비를 흔들며 KBL 무대에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KBL]

이날 경기 전까지 추일승 오리온 감독은 에코이언의 활용법을 두고 적지 않은 고민을 했다. 지난 3일 서울 SK전부터 KBL 코트를 밟은 에코이언은 첫 경기에서 3점슛 5개를 포함해 17득점으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지만 5일 원주 DB전에서 8득점으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추 감독은 삼성과의 경기 전 "에코이언이 아직 오리온의 경기 시스팀에 적응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외곽슛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는 선수인 만큼 이 부분을 잘 활용할 수 있게 하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추 감독의 복안대로 에코이언은 외곽에서 자신의 강점을 확실하게 살려내면서 또 다른 외국인 선수 대릴 먼로와도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먼로가 인사이드를 확실하게 장악하는 가운데 에코이언의 외곽포까지 터져준다면 오리온의 공격력은 더욱 강력해질 수 있다.

8일 현재 공동 3위 부산 KT, 창원 LG와 8위 안양 KGC와의 격차는 3게임에 불과하다. 리그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와 2위 인천 전자랜드만 안정권에 있을 뿐 6강 티켓에 남은 네 자리를 두고 6팀이 치열한 혈투를 벌이고 있다.

이 가운데 오리온은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합류한 에코이언이 삼성전 같은 활약을 이어간다면 6강 다툼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추 감독은 삼성전 승리 후 "에코이언을 긴 시간 뛰게 하는 것보다 득점에만 집중할 수 있는 전략으로 갔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에코이언도 이런 플레이 스타일을 선호하는 것 같은데 이 부분을 잘 살려 향후 경기에 임하겠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에코이언도 "감독님이 내게 가장 크게 주문하는 부분이 득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중국에서 뛸 때와 달리 KBL은 코트에서 뛸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무리하게 슛을 던질 때도 있지만 적응 단계이기 때문에 잘 맞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에코이언은 또 "중요한 경기의 접전 상황에서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감독님의 주문을 잘 따르고 오리온의 기존 시스템에 적응하면서 좋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