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선두 질주 공신' 쏜튼, WKBL 5라운드 MVP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잘 나가는 이유가 있다.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스타즈 유니폼을 입고 소속팀의 연승과 선두 질주에 일등 공신 노릇을 하고 있는 카일라 쏜튼이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5라운드 MVP로 쏜튼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쏜튼은 기자단 투표(64표) 중에서 가장 많은 29표를 얻었다.

그는 소속팀이 치른 5라운드 5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28분 02초를 뛰었고 24득점 10.8리바운드 1.6어시스트 1.4스틸을 기록했다.

[사진=이영훈 기자]

KB스타즈는 쏜튼의 활약을 앞세워 5라운드에서 전승을 거뒀다. 6일 기준으로 11연승으로 신바람을 내고 있고 20승 5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5라운드 기량발전상(MIP)은 용인 삼성생명에서 뛰고 있는 이주연이 이름을 올렸다.

이주연은 5라운드에서 경기당 평균 8.2득점 4리바운드 1.2어시스트 1.2스틸을 기록했다. 소속팀은 해당 라운드에서 4승 1패를 기록했고 15승 11패로 정규리그 3위를 지켰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