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보복운전 혐의로 재판…'동상이몽2' 난감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최민수가 '동상이몽2'에 합류하자마자 보복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9일 최민수를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오후 1시께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서 가던 차량을 앞지른 뒤 급정거, 이로 인해 교통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민수

최민수는 피해 차량 운전자와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욕설을 하는 등 모욕한 혐의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민수는 최근 아내 강주은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촬영을 했고 2월 4일 방송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었다. 하지만 불구속 기소되면서 상황이 난감해졌다. '동상이몽2' 측은 "제작진도 기사를 보고 해당 사건을 알게 됐다. 현재 상황 파악 중이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