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44점' 트리플 크라운까지…KB손보, 2연승 신바람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힘을 냈다. KB손해보험은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한국전력과 원정 경기에서 귀중한 승수와 승점을 챙겼다.

세트 스코어 3-2(25-23 14-25 25-24 25-27 15-9)로 이겼다. KB손해보험은 이로써 9승 17패(승점 27)가 됐다. 6위 제자리를 지켰으나 2연승으로 내달렸고 5위 OK저축은행(13승 12패 승점39)와 격차를 좁혔다. 한국전력은 2연패에 빠졌고 2승 24패(승점13)로 여전히 최하위(7위)에 머물렀다. 풀세트 접전 끝에 패했으나 승점 1을 손에 넣었다.

KB손해보험은 주포 펠리페(브라질)이 두팀 합쳐 가장 많은 44점을 올리며 해결사 노릇을 잘했다. 그는 후위 공격 18개,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4개로 트리플 크라운도 달성하며 소속팀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정동근과 강영준도 17점을 합작하며 펠리페 어깨에 힘을 실었다. 한국전력은 서재덕이 26점을 올렸고 최홍석과 공재학이 각각 17, 14점씩으로 맞불을 놨으나 뒷심에서 밀렸다.

1세트 기선 제압은 KB손해보험 몫이었다. 끌려가던 KB손해보험은 정동근이 서브 에이스에 성공해 9-9로 균형을 맞췄고 이후 손현종이 블로킹에 이어 공격 득점을 내 역전에 이어 12-9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한국전력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점수를 따라붙었고 세트 후반 서재덕과 공재학을 앞세워 22-21로 다시 역전했다. 그러나 뒷심이 달렸다. KB손해보험은 23-23 상황에서 정동근이 서재덕이 시도한 후위 공격을 가로막았다. 24-23으로 리드를 잡은 가운데 펠리페가 후위 공격으로 세트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전력은 바로 균형을 맞췄다. 2세트 들어 서재덕 외에 공재학과 최홍석 두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가 힘을 내며 화력대결에서 밀리지 않았다. 세트 중반 10점 이상 앞서가며 흐름을 잡았다. 공재학과 최홍석은 해당 세트에서만 12점을 합작했다.

한국전력이 2세트를 만회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앞선 세트와 정반대 흐름으로 진행됐다. KB손해보험은 블로킹을 앞세워 세트 초반부터 앞으로 치고 나갔다. 펠리페 공격까지 더해지며 점수차를 벌렸다. KB손해보험이 여유있게 세트를 따내며 세트 스코어 2-1로 앞섰다.

4세트는 앞선 두 세트와 달랐다. 두팀은 초반부터 점수를 주고 받으며 접전을 펼쳤고 듀스 상황까지 맞았다. 승부는 결국 듀스에서 갈렸다. 한국전력이 웃었다. 25-25에서 안우재가 시도한 속공이 성공해 리드를 잡았고 이어 펠레페가 네트터치 범실을 하는 바람에 두팀의 경기는 마지막 5세트로 넘어갔다.

KB손해보험이 길었던 승부를 마무리했다. 5세트 초반 하현용의 블로킹을 포함해 연속 득점하며 4-1로 차고 나가며 흐름을 다시 가져왔다. 한국전력도 서재덕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지만 KB손해보험은 펠리페가 후위 공격에 성공해 11-6으로 다시 도망가며 승기를 잡았다.

한편 하현용은 2블로킹을 더해 V리그 남자부 통산 세 번째로 개인 통산 800블로킹을 달성했다.

조이뉴스24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