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인플루엔자 확산 경보…"추정 환자 213만명…이상 행동 주의"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일본에서 인플루엔자 환자가 속출하면서 지난 20일까지 1주일 간 일본 내 전체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NHK 방송은 일본 전국의 47개 모든 도도부현(都道府縣)에서 인플루엔자 확산이 경보 수준을 넘어섰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후생노동성은 이날 "앞으로 환자가 더욱 늘어날 우려가 있다"면서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발열 등 몸에 이상을 느끼면 최대한 외출을 삼가고 휴식하거나 의료기관을 찾아 진찰받을 것을 강조했다.

일본 인플루엔자 확산 경보 [뉴시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1주일 간 전국 약 5천개 의료기관의 평균 환자 수는 전주보다 약 15명 늘어난 53.91명으로,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9년 이후 가장 많았던 지난해 2월의 54.33명에 이어 2번째 수준이다. 일본 전국의 인플루엔자 환자 수도 지난주보다 50만명 가량 늘어난 약 213만명으로 추산됐다.

의료기관 1곳당 환자 수가 자장 많은 곳은 아이치현으로 81.86명이었으며 사이타마현이 70.03명, 시즈오카현 69.42명, 이바라키현 68.05명, 후쿠오카현 67.18명 등으로 올해 처음으로 47개 모든 도도부현에서 경보 수준을 초과했다.

검출된 바이러스는 10년 전 '신종 플루'로 세계적으로 유행한 H1N1형이 전체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들어 인플루엔자 환자들의 이상행동이 연이어 보고되며 인플루엔자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일본 보건당국에 보고된 사례를 보면 갑자기 뛰거나, 흥분해 창을 열고 뛰어내리려 하거나, 같은 자리를 계속 맴도는 등의 행동으로 확인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에 걸린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창문을 잠가야 한다. 환자를 1층에 머물게 해야 한다" 등 다소 이례적인 당부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