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건아 39득점' 현대모비스, KT 꺾고 안정적인 1위 질주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올스타전 휴식기 이후 첫 경기에서 이겼다.

현대모비스는 24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4라우드 부산KT와의 경기에서 83-66으로 이겼다. 2연승과 동시에 KT전 5연승을 기록한 현대모비스는 28승 8패로 1위를 질주했다. 2위 인천 전자랜드와는 5경기 차이다. 반면, KT는 2연패를 기록하며 3위로 밀려났다.

[KBL]

라건아가 39득점 17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고 섀넌 쇼터도 14득점 10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양념을 쳤다. 박경상이 12득점, 문태종 10득점 7리바운를 해냈다. 배수용은 득점이 없었지만, 리바운드를 12개나 잡아내며 도우미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리바운드 싸움에서 56-32로 앞선 것이 주효했다.

1쿼터를 24-16으로 앞선 현대모비스는 2쿼터 박경상의 미들슛에 라건아와 쇼터의 연속 골밑 득점으로 여유 있는 경기 운영을 했다. 쇼터의 득점이 이어졌고 43-33으로 전반을 끝냈다.

3쿼터도 큰 반전은 없었다. KT가 깁슨과 김영환의 3점포로 쫓아왔지만, 현대모비스의 라건아와 쇼터의 득점도 계속 터졌다. KT는 턴오버로 스스로 흐름을 끊는 우를 범했다. 라건아와 쇼터의 득점이 계속됐고 65-51로 앞서갔다.

14점 차로 시작한 4쿼터, 라건아가 골밑을 장악한 현대모비스의 리드가 계속됐다. 문태종이 3점슛으로 사실상 승리를 확인했다. KT도 더는 힘을 쓰지 못하며 현대모비스의 승리를 확인했다.

원주DB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96-79로 승리하며 공동 6위로 올라섰다. 반면 KGC는 4연패 수렁에 빠지며 5위로 밀려났다.

마커스 포스터가 27득점 7어시스트, 리온 윌리엄스가 18득점 20리바운드를 해냈다. 김태홍 17득점, 윤호영 11득점으로 고른 활약을 했다.

◆24일 경기 결과

▲(부산사직체육관) 부산KT 66(16-24 17-19 18-22 15-18)83 울산 현대모비스

▲(원주종합체육관) 원주DB 96(22-15 28-13 21-20 25-31)79 안양 KGC인삼공사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