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타스 21득점' OK저축은행, 신한은행 꺾고 공동 4위 점프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수원 OK저축은행이 공동 4위로 올라섰다.

OK저축은행은 24일 서수원 칠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5라운드 인천 신한은행전에서 72-69로 이겼다. 9승 14패가 된 OK저축은행은 부천 KEB하나은행과 함께 공동 4위가 됐다. 동시에 신한은행전 5전 전승을 이어갔다. 신한은행은 최하위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WKBL]

다미리스 단타스가 21득점 5리바운드를 해냈고 진안이 15득점, 안혜지 13득점 8어시스트, 구슬 12득점 등 고른 활약을 했다. 신한은행은 득점 기계 김단비가 20득점 10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생에 첫 트리플더블을 해냈지만, 팀 패배로 아쉬움만 남겼다.

1쿼터를 17-15로 앞선 OK저축은행은 2쿼터 신한은행 김단비에게 9득점을 허용하며 흔들렸지만, 진안이 13득점으로 맞서며 38-36으로 리드했다.

단타스를 앞세운 3쿼터, OK저축은행의 공수가 균형 잡히면서 조금씩 점수를 벌렸다. 정유지와 구슬의 3점포가 연이어 터졌다. 신한은행이 윤미지의 득점으로 따라왔지만, 안혜지에게 속공을 허용했다. 58-50으로 OK저축은행이 앞서갔다.

승부를 결정짓는 4쿼터, OK저축은행은 양지영에게 3점포를 허용하는 등 신한은행의 맹렬한 추격에 흔들렸다. 종료 6분 50초를 남기고 58-59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안혜지의 득점으로 시소게임이 이어졌고 단타스가 골밑에서 파울 자유투를 유도하며 득점에 성공 70-69로 뒤집었다. 이어 안혜지의 자유투가 림을 가르며 승리를 확인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