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안한다던' 이재영 "그래도 다 보여드렸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재영(흥국생명)이 올스타전에서 다시 한 번 넘치는 '끼'를 선보였다.

이재영은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에서 '별중의 별'이 됐다. 그는 서재덕(한국전력, 남자부)과 함께 올스타전 남녀부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영은 쌍둥이 동생 이다영(현대건설)과 함께 V리그 데뷔 후 올스타전에서 흥을 돋구는 아이콘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파격적인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런데 이재영은 올 시즌 올스타전을 앞두고 '더이상 올스타전에서 세리머니를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팬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역시 이재영은 달랐다. 그는 올스타전 첫 세트부터 바로 댄스 세리머니를 했다.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시도한 오픈 공격을 블로킹을 잡아낸 뒤 기쁨을 표현했다.

하지만 앞선 올스타전과 차이는 있었다. 세리머니를 최대한 간단하게 했다. 그는 그래도 준비한 세리머니도 팬들 앞에서 선보였다.

그는 남녀 혼성으로 진행된 2세트에서 코트에 나온 누구보다 많은 공을 때렸다. 준비한 세리머니를 위해서였다. 올스타 유니폼에 새긴 '1초 박보검'이라는 별명에 맞춘 세리머니다.

흥국생명 시절과 국가대표팀에서 이재영과 한솥밥을 먹은 베테랑 미들 블로커(센터) 김수지(IBK기업은행)는 배우 박보검의 대형사진을 가지고 코트로 나와 이재영의 세리머니에 힘을 실어줬다.

이재영은 올스타전 종료 후 MVP 관련 인터뷰에서 '다 보여주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다 보여줬다. 최고의 날"이라고 밝게 웃었다.

그러면서 "나는 팬들에게 (준비한)다 보였는데 (이)다영이가 세리머니를 안해 조금은 아쉽다"며 "그런데 다영이가 만약 세리머니를 했다면 내가 MVP가 되지 못했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재영은 "어나이(IBK기업은행)와 함께 춘 댄스가 가장 마음에 든다"며 "어나이는 몸매가 콜라병 같다. 내 엉덩이가 작아서 바지를 넣고 춤을 췄다"고 다시 한 번 웃었다.

그는 "(세리머니를 위해서) 박보검 영상이 나와야 하기 때문에 2세트에서 내가 계속 스파이크를 시도했다. 정말 힘들었다"며 "그래도 팬들이 붙여준 별명은 마음에 쏙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영은 올스타전을 앞두고 체육관 검표원으로도 나섰다.

그는 "신기하고 재미있었고 무엇보다 팬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이뉴스24 대전=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