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모르는 서건창 "웨이트 트레이닝 보다 무빙에 포커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익숙해서 괜찮은데요."

서울 히어로즈 야구단은 지난 15일 새로운 메인 스폰서인 키움증권과 공식 출범식을 가졌다. 키움 히어로즈로 첫발을 내딛는 자리였다.

이날 출범식에는 장정석 감독과 선수단을 대표해 박병호, 김하성, 이정후, 최원태 그리고 지난 시즌 주장을 맡았던 서건창도 함께 자리했다. 출범식 행사가 끝난 뒤 서건창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새로운 유니폼과 모자를 착용한 뒤 느낌에 대해 얘기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넥센 히어로즈 시절과 큰 차이는 없다. 팀 상징색은 버건디 컬러를 그대로 유지했다. 서건창은 "낯설지 않아 좋다"고 웃었다.

그러나 서건창은 올 시즌 준비를 위해 익숙함 대신 변화를 선택했다. 그는 "메인 스폰서가 바뀌었다고 해서 선수단에 큰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나도 그렇고 동료들도 마찬가지다. 야구는 계속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오프시즌들어 타격폼도 바꾸고 있다. 서건창은 "단순히 폼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여러가지가 많지만 그래도 하나를 콕 찝어 얘기한다면 몸의 변화라고 할 수 있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몸 상태나 컨디션이 매년 다르기 때문"이라며 "이제는 선수단에서 중고참 노릇을 해야하는데 좀 더 멀리보고 효율적인 방법으로 시즌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건창은 히어로즈 입단 후 오프시즌 동안 웨이트 트레이닝에 집중했고 그효과를 톡톡히 본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변화를 줬다.

그는 "예전에는 무게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에는 움직임(무빙)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했다. 서건창은 "어떻게하면 더 잘할 지 연구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서건창은 현재에 만족하지 않는다. 항상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노력한다. 그와 비숫한 선수는 KBO리그에 또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간판 타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손아섭이다.

롯데에서 손아섭이 차지하는 비중 만큼 새로 출발한 키움에서 서건창도 중요한 타자이고 공격 자원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